메일링 서비스를 신청/변경하시려면 다음의 메일링구독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메일링 구독하기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mail(0).jpg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조회수 70479

당신의 리더십을 위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목회자와 소그룹 지도자, 제자.사역 훈련생들의 리더십 계발을 위해 메일링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정보와 자료, 칼럼을 통해 여러분의 삶과 사역을 풍성히 하시기 바랍니다. 리더십 네트워크 최신의 목회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보십시오. 최근의 목회 경향과 도서 정보를 담은 목회 칼럼과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83호 - 소그룹도 훈련이 필요하다

조회수 332

개인주의, 능력주의 사회속에서 우리는 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다양한 배움과 훈련을 시도합니다. 교회에서도 다양한 훈련과 양육 과정들이 성도 개개인의 신앙성장을 위해 제공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소그룹의 리더를 세워가는 제자훈련도 기본적으로는 훈련생 각 사람이 성장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그러나 소그룹 자체를 위한 훈련도 분명히 필요합니다. 특히 개인주의가 심화되어가는 오늘날 사회 속에서는, 예전에 너무도 당연했던 소그룹의 교제 방법들까지 의도적으로 훈련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개러쓰 W. 아이스노글이 그의 책 <소그룹 사역을 위한 성경적 기초>에서 제시하는 소그룹에 필요한 훈련 항목들을 살펴보며, 지금 우리 소그룹은...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52호 - 공동체 갈등: 정서의 문제다

조회수 1106

교회 공동체를 아름답고 건강한 공동체로 온전히 세워가는 것은 모든 리더의 소원입니다. 그렇지만 마음의 소원과는 다르게, 때로는 공동체에 갈등이 발생합니다. 공동체 내 갈등 원인을 여러 가지로 꼽을 수 있습니다. 오랫동안 다양한 공동체에서 리더로 훈련받고, 이 경험을 바탕으로 ‘팀 사역’을 연구하고 공동체 운영법과 소통법을 가르치고 있는 백성훈 목사는 공동체 갈등 원인으로 ‘정서의 문제’를 제기합니다.   1. ‘정서’와 회복의 시대   구약 시대는 전쟁과 정복, 신약 시대는 질병과 치유, 그리고 중세 시대는 신학과 개혁 등이 중심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때에 걸맞은 리더들을 세우시고, 시대를 견인하게 하셨습니다. &n...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82호 - 영혼 돌봄을 위한 소그룹 리더십

조회수 500

사도 요한은 이 세상의 정욕은 지나는 것이라고 말하며,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것은 영원하다고 말했습니다(요일 2:17). 그러나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의 통치하심을 갈망하면서도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합니다. 성도들이 붙잡을 것은 하나님의 뜻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삶만이 영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들에게 무엇을 먹을까, 입을까, 마실까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는 말씀하셨습니다. 대신 성도가 구할 것은 그의 나라와 그의 뜻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성도라면 하나님의 다스리심이 이 땅 위에 이루어지고, 우리들의 삶이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이런...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51호 - 교회에 필요한 14가지 리더십 원리(2)

조회수 598

교회에 필요한 14가지 리더십 원리(2)교회 리더십에게는 항상 높은 도덕적 기준과 성품, 뜨거운 신앙과 탁월한 능력 등 누구나 환영할 만한 다양한 자질들이 요구됩니다. 그러나 이상적인 기준들을 잠시 내려놓고, 이 땅에 두발 딛은 현실적 공동체로서, 실제로 교회 리더십에게 요구되는 항목들이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길 소망합니다.무디바이블 칼리지와 달라스신학교의 교수로 사역하고, 달라스에서 펠로십바이블교회를 담임하여 12개의 형제교회를 분립개척한 진게츠 목사는, 그의 책 <직분론>에서 성경과 경험을 토대로 교회를 세워갈 때 필요한 리더십의 원리를 14가지로 정리하는데, 오늘은 지난 847호 메일링에서 다룬 1~7원리에 이어, 원리 8~14까지를 마저 나눠봅니...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81호 - 반영조직으로서의 소그룹

조회수 572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소그룹의 모습도 아름답습니다. 우리는 소그룹을 조금 더 좋게 만들 수 있고 모두 그런 노력을 하고 있지만, 쉽게 그렇게 되지는 않는 현실을 발견합니다. 소그룹의 고전적인 문제는 구성원의 목적과 소그룹의 목적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구성원은 인간으로서 가진 본연의 자유를 늘 누리려 하고 소그룹은 만들어진 목적을 달성하려는 의지를 지닙니다. 이 둘이 일치하지 않을 때 문제가 발생합니다.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만 있다면 구성원도 좋고 소그룹도 좋은 ‘윈윈(win-win)’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소그룹 구성원들이 즐거워서 참여하고, 대화하고 보람을 찾으며, 소그룹과 구성원이 일체가 되는 로망이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50호 - 교회 리더십의 7가지 원칙

조회수 827

교회 리더십은 그리스도의 관점으로 성도를 바라보며, 그들에게 선한 영향을 미치고 봉사하는 하여,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목적을 성취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교회 리더십은 돈이나 권력과 같은 세상적인 성공 개념에 뿌리를 두고 있지 않습니다. 교회 지도자는 이방인처럼 권위를 가지고 다른 사람을 억압하거나 제압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교회 리더십이 가져야 할 원칙은 무엇일까요?   1. 사랑 사랑은 기독교와 모든 기독교인의 중심입니다. 모든 교회 지도자는 자신이 하는 모든 일에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성도들의 삶을 이끌어야 합니다. 성도들이 지도자의 사랑으로부터 비롯된 마음과 동기를 인식할 수 있어야 합니다.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80호 - 소그룹 내 관계의 회복을 위하여

조회수 694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즌입니다. 올해 소그룹은 어떠셨습니까? 기쁨으로 풍성한 열매를 거둔 한해였다면 감사 올려드리고, 만약 아쉬움이 남는다면 그 경험을 잘 정리하여 이를 토대로 새로운 소그룹을 위한 준비를 해야할 시기입니다. 그런데 만약 소그룹내 관계에 있어서 문제가 발생했다면, 이는 다음번 소그룹의 경험으로만 담아 두지 말고, 한 해가 가기 전에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모두가 마음을 열고 한 해를 정리하는 연말은 관계의 문제를 잘 다독이고 회복할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소그룹 사역에는 늘 기쁨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가족처럼 가까워지고자 시작한 소그룹이지만, 소그룹 안에 오히려 분쟁과 갈등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분쟁과 갈등은 분명 관계의 독이...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9호 - MZ세대를 위한 목회 리더십

조회수 836

누구나 한번쯤은 MZ세대라는 말을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에서 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하나로 묶은 표현입니다. 세대 분류 전문가들은 MZ세대의 특성을 세 가지로 꼽습니다. ‘디지털 네이티브’, ‘개인주의적 성향’, ‘현재지향적 성향’입니다. 지금의 MZ세대들과 과거의 2030세대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전혀 다른 성장 배경입니다. 이들은 단군 이래 가장 똑똑하고 스펙이 좋은 세대라서 문제해결 능력도 탁월합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들은 ‘단군 이래’ 부모보다 가난한 첫 세대입니다. MZ세대는 왜 교회를 떠나는가? 문제는 MZ세대가 기독교신앙을 버리고 교회를 떠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한국갤럽의...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79호 - 구성원의 마음을 열게 하라

조회수 665

사람들은 각자의 삶에서 여러 가지 죄악들과 싸우고 있습니다. 어떤 이는 자신의 신앙에 대한 의문과 의심으로 인해 괴로워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 이야기를 다른 이에게 쉽게 꺼내지 못합니다. 왜 그럴까요? 다른 이로부터 자신의 존재가 거절당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기의 진짜 모습을 상대방에게 보여주는 것을 어려워하여 자신의 진짜 모습을 숨기고, 다른 이들이 자신이 완벽한 존재라고 믿기를 바라면서, 자신의 약점을 가리기 위해 마스크를 씁니다. 소그룹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장소가 되어야 합니다. 건강한 소그룹의 구성원은 예수님과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투명하게 보여줄 수 있습니다. 요한일서 1장 7절에서 요한...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8호 - 최고의 리더는 글을 쓰는 리더다

조회수 810

리더가 공동체 안에서 온전히 리더십을 발휘하기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닙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공동체가 한 방향으로 정렬되게 만드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세계에서 소위 최고의 리더라고 인정받는 사람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사람들을 설득하고 공동체를 이끌기 위해 글을 쓴다는 것입니다.   보통 우리가 리더십을 논할 때 리더의 자질이나 역량, 공동체를 이끄는 기술과 같은 부분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정작 ‘글쓰기’가 리더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간과할 때가 많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 아마존의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 버크셔헤서웨이 ...

자세히 보기 →